스마트디바이스

갤럭시S3와 깔맞춤 갤럭시S3 플립커버 더 편리하게 사용하는 방법은?

갤럭시S3를 처음 구입하면서 항상 함께 구입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바로 케이스입니다. 갤럭시S3를 보호해주는 역할 그리고 갤럭시S3를 내 취향에 맞게 바꿀 수 있는 케이스를 말이죠. 사실 이미 많은 갤럭시S3 케이스를 써보고 또, 만져봤지만 일단 디자인에 있어서는 삼성에서 갤럭시S3와 함께 공개되었던 플립커버가 최고의 깔맞춤을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갤럭시S3의 슬림함은 물론 페블블루 등 갤럭시S3의 색상을 잘 담아낸 가장 어울리는 케이스라고 해야 할까요? 개인적으로 갤럭시S3LTE 패블블루에 패블블루 플립커버를 사용하고 있는데 고급스러움은 물론 크게 두께의 변화가 없다라는 점 등을 이유로 여전히 이 플립커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갤럭시S3 플립커버 단점

하지만 디자인에 비해 실 사용에 있어서는 다소 아쉬움이 있습니다. 일단, 커버가 갤럭시S3의 디스플레이를 보호해주기는 하지만 정작 전화를 받거나 인터넷, 영화 등을 이용하기에는 이 커버가 상당히 거추장스럽습니다. 매번 전화를 받기 위해서는 커버를 항상 젖혀야 한다라는 점이며 또, 영화를 보거나 인터넷을 사용할 때도 커버는 은근히 걸리적 거립니다.

또, 한가지 아쉬움은 다른 지갑형 또는 커버형 케이스의 경우 커버 부분에 카드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그래서 별도 지갑을 꺼내지 않아도 갤럭시S3만으로 교통카드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S3 플립커버의 경우 수납공간이 없어서 카드 등을 보관할 수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저에게는 그리고 손이 여성 정도의 사이즈인 저에게는 한 손에는 갤럭시S3를 들고 다른 한 손으로 교통카드가 담긴 지갑을 꺼내 사용하기에는 다소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아마 이러한 아쉬움은 저만의 생각은 아닐 듯 합니다.

그래서 플립커버의 디자인과 고급스러움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위에 나열한 불편함을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찾아봤습니다.  

갤럭시S3 플립커버 _ 전화사용 시 걸리적거리는 커버 해결

먼저 갤럭시S3 플립커버를 이용할 경우 전화 받을 때 불편했던 걸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애플리케이션 음성제어입니다. 일전에 갤럭시S3 팁에 대해 정리할 때 간단히 소개를 하기는 했습니다.

이 애플리케이션 음성제어는 말 그대로 음성으로 갤럭시S3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S보이스와는 다른 음성지원 기능입니다. 설정 - 언어 및 입력 - 애플리케이션 음성제어를 켜면 음성으로 갤럭시S3를 조작할 수 있습니다. 또는 위젯을 보면 스마트 스위치라는 위젯이 있습니다. 이 위젯에는 애플리케이션 음성제어를 켜고 끌 수 있는 기능이 담겨 있습니다.

이 기능을 실행한 후 수신전화, 알람, 카메라, 음악 등 음성제어를 할 기능을 선택하게 되면 플립커버를 덮은 상태에서도 갤럭시S3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전화가 올 경우 플립커버를 열고 또, 갤럭시S3를 켜고 잠금 화면을 풀고 전화를 받는 과정을 거칠 필요 없이 그냥 ‘수신’이라고 말하면 전화를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는 전화를 거절할 수도 있습니다. 말 그대로 ‘거절’을 말하면 전화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단, 음성명령으로 전화를 받을 경우 스피커를 통해 켜지게 되는데 이 부분은 사용자가 직접 설정해서 사용할 수 있었음 하네요.

집안에서 일을 할 때 전화가 오면 수신이라고 하면 수월하게 통화를 할 수 있습니다. 차 운전 중에도 무척 유용합니다. 운전 중 전화를 받는 행위 자체가 불법이기에 전화가 오면 음성제어 기능을 통해 전화를 받으면 됩니다.

애플리케이션 음성제어를 항상 켜놓으면 배터리가 조금 더 빨리 소모되기에 사전에 운전 중이나 무언가를 해야 할 경우 음성제어를 켜놓으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플립커버가 주는 단점을 완벽하게 해결해주지는 못하지만 이 음성제어를 이용하면 조금이나마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화뿐만 아니라 음악 볼륨업/다운, 다음/이전 파일이동, 재생, 일시정지 등 역시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어 플립커버로 인해 불편함을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S3 플립커버 단점 _ 교통카드 이용하기

앞서 언급했듯 갤럭시S3 플립커버는 카드 수납공간이 없기에 교통카드 수납형 케이스를 원하는 분들에게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해결책이 있습니다. 바로 모바일 티머니를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제가 사용하는 갤럭시S3LTE(SKT용)에는 이를 위한 기본 칩에 내장되어 있어 이전과 같이 칩이 내장된 배터리 케이스를 구입하거나 금융USIM을 구입하지 않아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과거 갤럭시S2에 티머니를 이용하려고 금융USIM을 다시 재 구입하던 기억이 납니다. 갤럭시S3LTE에는 전화 그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우선 갤럭시S3 설정 - 추가설정 - NFC/읽기쓰기/P2P사용을 체크해줍니다. 그런 다음 갤럭시S3에 모바일 T머니를 설치하고 충전을 하면 됩니다.

충전은 휴대폰 결제, 신용카드 결제로 가능합니다. 작년만 하더라도 하나SK카드만으로 충전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신한카드, 우리카드등 아직도 부족하지만 그래도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또한, 티머니의 특성상 수시로 충전을 해야 하는데 이 모바일 티머니를 이용할 경우 일정 금액 이하로 떨어지게 되면 자동으로 사전 등록한 카드를 통해 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이전에는 자동충전 기능을 이용하면 수수료를 내야했는데 신용카드로 자동충전을 할 경우 수수료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처음 충전할 카드만 선택하면 자동으로 충전이 되며 이후부터 갤럭시S3를 교통카드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요 며칠 실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전 갤럭시S2의 경우 인식률이 불안정해서 며칠 사용하다가 그만뒀는데 갤럭시S3LTE의 경우 단 한번도 인식이 안되거나 인식이 늦는 일없이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편리하네요.

사실 지갑은 두고 다니는 경우가 있지만 스마트폰을 두고 다니는 경우는 없습니다. 그만큼 스마트폰은 우리의 일상 깊이 파고들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갑을 두고 와서 버스를 타지 못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이 티머니를 이용하면 적어도 이런 불편함을 겪지는 않을 듯 합니다.

솔직히 위에 나열한 방법이 완벽하게 플립커버가 주는 아쉬움을 해결해주지는 못합니다. 다만 플립커버를 계속 이용하고 싶은 분들이라면 그리고 위에 언급한 아쉬움으로 플립커버 사용을 망설이고 있는 분들이라면 나름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주소 :: 클릭하시면 주소가 나타납니다.

LOCATION | TAGS | GUESTBOOK | OWNER |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