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디바이스

갤럭시 노트, 루팅없이 기본 어플 사용안하기

분류: 노트/갤럭시 노트 작성일: 2012.05.28 10:32 Editor: 세아향


  루팅(Rooting)이란 운영체제의 해킹을 통해서 관리자 권한을 얻는 것이다. 리눅스라는 OS에서 루팅의 어원은 시작된다. 안드로이드 OS가 리눅스를 기반으로 한 만큼 '루팅(Rooting)'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다. 아이폰에서는 '해킹'이라고 한다.

  루팅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바로 '안드로이드 OS의 관리자권한(최고권한)을 얻는 것이다. 그렇다면 루팅을 통해서 얻은 관리자권한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안드로이드 OS의 관리자권한은 커스텀 롬(custom ROMs)으로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고, 커스텀 테마를 사용할 수 있다. 불필요한 기능을 제거할 수 있어 배터리 소모나 메모리 사용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즉, 루팅을 통해서 제조사가 제공하는 것 이상의 기능을 사용자 스스로가 관리자가 되어 조작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루팅'은 최고의 선택일까? 루팅 역시 단점은 있다. 일단 제조사에서 보증하는 상태가 아니므로 A/S가 유료로 변경된다. 그리고 관리자 모드를 사용하면서 보안성이 취약해서 금융업무에 사용되는 어플들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마지막으로 안드로이드 OS를 조작해야 하므로 사용자 스스로가 관련 정보를 잘 알고 있어야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분명히 '루팅'에도 단점이 있고, 사용자가 익숙하지 않은 루팅을 하다가 돌아올 수 없는 상태로까지 문제 발생이 가능하다는 것을 스스로 잘 알면서 루팅에 도전하는 것은 '커스터마이징(개인화)'라는 매력적인 부분 때문이다. 이번글에서 소개하려고 하는 '기본 어플 사용안함' 역시 과거 루팅을 통해서 불필요한 기본 어플을 제거하는 것과 유사하다. 물론, 루팅에서는 기본 어플을 삭제까지 할 수 있었지만, 이번 글에서는 '삭제'가 아니라 '사용안함'으로 상태 변경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사용자 입장에서 눈에 보이지 않도록 사라지고, 메모리(램) 상주에서도 제외되기 때문에 루팅이라는 불안한 방법보다 더욱 사랑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ICS로 업그레이드 된 갤럭시 노트에서 필요없는 기본 어플을 '사용안함'으로 바꾸는 방법을 지금 확인해보자!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모든 사용자분들이 저마다 개성있게 표현하는 것이 무엇일까? 우선, '배경화면'을 생각할 수 있다. 배경화면 하나만 바꿔도 스마트폰의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에 배경화면으로 개성을 표현하는 사용자들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거기에 또 하나가 있으니 바로, 스마트폰 홈화면에 꺼내놓은 '앱 바로가기' 아이콘이다. 사용자마다 자신의 스마트폰 사용패턴에 맞게 스마트폰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에서 자주 사용하는 앱(어플)을 홈화면에 '앱 바로가기' 아이콘으로 꺼내놓고 배열한다. 


  갤럭시 노트와 같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홈화면에 있는 '앱 바로가기'를 롱터치 상태(1초 이상 터치를 유지한 상태)에서 위 사진처럼 '제거' 부분으로 드래그하면 된다. 홈화면 정리는 이렇게 쉽게 가능하다.


  그런데 화면 하단(Dock)에 있는 애플리케이션 메뉴를 선택하면, 현재 갤럭시 노트에 설치되어 있는 모든 앱(어플)이 나타난다. 갤럭시 노트에 설치된 앱 중에서 사용하지 않은 앱을 지우고 싶은 것은 사용자 입장에서는 당연한 생각일 것이다. 하지만,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루팅(관리자권한 획득)'을 하지 않으면 제조사에서 출시할 때 기본으로 탑재된 어플을 제거(삭제)할 수는 없고, 이 부분은 ICS로 업그레이드한 갤럭시 노트도 동일하다.


  애플리케이션(어플서랍)에서 사용하지 않은 앱이 보인다는 것 외에도 한번도 실행하지 않았지만 램에 상주하여 램 공간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 역시 사용자 입장에서는 최적화에 좋지 않게 보일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 화면에 보이는 앱(어플)이 삭제(제거)가 되는 앱인지 아닌지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다. 애플리케이션 화면에서 메뉴 버튼을 누르면 위 사진처럼 메뉴화면이 등장하는데 여기서 '편집'메뉴를 선택한다.


  애플리케이션 화면에 보이는 앱(어플) 가운데 사용자가 삭제(제거)할 수 있는 앱에는 우측 상단에 '-' 아이콘이 보이며 삭제(제거)할 수 없는 앱과 구분이 된다.

  예를 들어 위 화면에서는 원격상담, Go! NFC, 11번가, T 멤버십과 같은 앱은 삭제(제거)할 수 없으며, 네이트, 싸이월드, My Story와 같은 앱은 삭제(제거)가 가능하다.


  이번 글에서는 삭제(제거)되지 않는 기본 어플을 '사용안함'으로 상태변경하여 숨기려고 하는 것이므로 '11번가' 앱을 예로 설명해본다.

  우선, '사용안함'으로 상태 변경을 할 앱을 정한다. 그리고 '환경설정'에서 '애플리케이션 > 전체' 메뉴로 이동한다. 애플리케이션의 '전체' 메뉴는 갤럭시 노트에 설치된 앱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이 중에서 '11번가' 앱을 찾는다.


  11번가 앱을 선택(터치)하면 위 사진처럼 '애플리케이션 정보'창이 나타나며 11번가 앱에 대한 정보가 보여진다. 이 화면에서 우측 상단을 보면 '사용안함'이라는 메뉴가 보인다. 이 메뉴가 바로 기본 어플을 '사용안함'으로 변경할 수 있는 기능을 한다.


  해당 앱의 '사용안함' 메뉴를 선택하면 위와 같이 '내장 애플리케이션을 종료할까요?'라는 안내와 함께 '내장 애플리케이션을 종료하면 다른 애플리케이션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라는 안내를 확인할 수 있다. 혹시 오류가 발생할 수 있으니 자신이 어떤 앱을 사용안함으로 변경했는지 기억하는게 좋다.

  참고로 위 과정을 통해서 기본 앱을 '삭제(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상태만 '사용안함'으로 변경하는 것이므로 어떤 앱을 사용안함으로 변경했는지만 기억하면 원상태로 복구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사용안함'으로 상태를 변경한 앱은 '애플리케이션 > 전체' 보기 창에서 가장 하단에 위 사진처럼 '해제되었습니다'라고 표시되어 있다. 어떤 앱이 '사용안함'으로 되어 있는지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사용안함'으로 상태를 변경한 앱은 다시 앱을 선택(터치)하여 애플리케이션 정보 창에서 '사용'을 눌러주는 것만으로 처음과 같은 상태로 복구된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점점 'SMART'해지면서 보다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고 싶은 욕구를 스스로 갖게 된다. 그런 욕구가 '루팅(Rooting)'이라고 하는 다소 변형된 방법으로 분출되면서, 스스로 루팅을 컨트롤할 수 없는 사용자가 사용하여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까지 생기고 있다.

  인터넷에서는 '해킹의 끝은 순정'이라는 말이 있다. 즉, 해킹을 통해서 얻은 기능이 조금 지나면 순정 OS에서도 경험할 수 있거나 순정 OS가 갖고 있는 안전성 때문에 다시 순정으로 돌아오게 된다는 것이다. 이번 ICS 업그레이드(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갤럭시 노트는 또 한번의 진화를 보여주었다. 그만큼 갤럭시 노트의 순정 OS가 갖는 매력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이번 글에서 소개한 '기본 어플 사용안함' 역시 안드로이드 4.0 순정 OS에서 지원되어 갤럭시 노트를 보다 최적화하는데 도움이 되는 기능이다. 이처럼 루팅없이도 순정 OS에서도 충분히 사용자가 원하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도록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주소 :: 클릭하시면 주소가 나타납니다.

LOCATION | TAGS | GUESTBOOK | OWNER |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