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디바이스

갤럭시 넥서스까지 레퍼런스의 역사

분류: 스마트폰/갤럭시 넥서스 작성일: 2011.12.11 07:10 Editor: 칫솔(chitsol)


구글은 개방형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를 공급할 뿐 직접 스마트폰을 생산하지 않는다. 이것은 안드로이드 생태계의 균형을 맞추는 데 매우 중요한 움직임이자 지켜야 할 가치다. 그럼에도 구글은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 깊숙이 개입하기도 한다. 직접 하드웨어를 만들어 팔지는 않아도 직접 만든 운영체제를 심어 조율한 레퍼런스 단말기를 이따금씩 내놓기도 한다.

가끔가다 내놓는 레퍼런스 단말기가 넥서스(NEXUS)다. 안드로이드 1.x대를 빼고 2.x 대 이후 내놓은 단말기는 넥스서원과 넥서스S, 갤럭시 넥서스까지 모두 셋. 최신 안드로이드가 발표될 때마다 함께 공개되는 레퍼런스 단말기는 구글과 안드로이드 단말 제조사의 공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면서 안드로이드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단말기라 관심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여기에 구글과 제조사가 스마트폰 판매 모델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수단으로도 활용되지만, 그런 이유로 이 제품은 다른 제품에 비해 많이 팔리지 않는다. 어쨌거나 구매자들은 구글로부터 운영체제에 관한 사후 관리를 직접 받으면서 새 제품을 사지 않고 최신 운영체제 업그레이드까지 받을 수 이점이 있기는 하다.


나는 지금까지 나온 세 가지 넥서스 레퍼런스를 모두 갖고 있다. 고작 2년도 되지 않은 시기에 나온 세 가지의 레퍼런스를 모아 놓고 보니 정말 빠른 안드로이드의 발전이 눈에 보이는 듯하다. 넥서스원부터 갤럭시 넥서스까지 레퍼런스의 역사와 특징을 훑어본다.

1. 넥서스원(Nexus One)

한국 시각으로 2010년 1월 10일 새벽, 구글은 자체 브랜드의 넥서스 시리즈를 공식 발표한다. HTC가 제조하고 구글을 통해 판매를 시작한 최초의 넥서스원은 1GHz 프로세서와 800x480 해상도의 3.7인치 AMOLED 화면을 가진 하드웨어에 안드로이드 2.1 에클레어를 얹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었다.


구글은 첫 넥서스폰인 넥서스원을 내놓으면서 '슈퍼폰'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은 안드로이드의 개방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마켓 플레이스나 앱스토어 플랫폼의 진화를 위해 업계의 생태계를 바꾸고 이에 맞는 고성능 하드웨어를 선보인 것을 종합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상징적인 표현을 쓴 것이다.

당시 1GHz 스마트폰이 거의 없는 상황인데다 단말기마다 운영체제 최적화도 제대로 되지 않은 까닭에 넥서스원에 거는 기대가 무척 컸으나 생각만큼 많이 팔리지 않았다. 단품 판매가가 530달러로 싼 편이었지만, 이통사를 통한 판매가가 결코 싸지 않았고 이를 판매하는 이통사도 적었다. 그래도 최근 진저브레이드까지 업그레이드하는 등 운영체제에 대한 책임은 다하려고 노력했다. 허나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는 하지 않을 예정이다.

2. 넥서스S(Nexus S)

넥서스S는 의외의 등장이었다. 넥서스S는 2011년 초에 선보여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를 깨고 2010년 12월에 발표되었다. 이렇게 서둘러 발매된 배경으로는 앞서 발표한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를 얹은 단말기의 출시가 늦어지면서 시장의 공백을 메울 장치가 필요했다. 또한 넥서스원 때와 다르게 삼성으로 제조사를 옮기면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기 위한 시간적 여유를 가질 필요도 있었다. 넥서스투 대신 넥서스S라는 이름을 쓴 것도 두 번째(Second)의 S도 있지만, 삼성의 내놓은 갤럭시S의 S와 같은 의미도 있었다.


넥서스S는 레퍼런스지만, 최초의 진저브레드폰이었다. 하지만 제원은 당시 다른 안드로이드폰보다 뛰어난 것은 아니었다. 1GHz의 코어텍스 A8 허밍버드 프로세서와 16GB i낸드 메모리, 512MB램, 4.0인치 슈퍼아몰레드 터치스크린, 3축 자이로스코프를 비롯한 각종 센서(가속센서, 디지털 콤파스, 근접 센서, 조광 센서), 500만 화소 카메라, 1500mAh, A-GPS, 블루투스 2.1, 무선 랜, 배터리를 갖췄다. 곡면 유리를 쓴 독특한 외형이 눈길을 끌기는 했어도 제원만으로는 돋보이는 하드웨어는 아니었다.

삼성과 구글은 넥서스S를 GED라 불렀다. 구글을 경험하는 장치(Google Experience Device)라는 의미다. 사실 레퍼런스 단말기는 구글 서비스 이외의 그 어떤 것도 올라가지 않으므로 그 특징을 경험할 수밖에 없지만, 레퍼런스에 대한 의미를 좀더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한마디로 구글이 하고자 하는 방향을 담은 것이 넥서스S인 셈이다. 진저브레드를 얹었으나 넥서스S와 다르게 NFC를 갖추지 않은 단말기도 적지 않았으니까. 하지만 기능만 넣고 실제 활용성은 떨어졌다는 아쉬움도 있다. 넥서스S는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의 업그레이드가 예정되어 있다.

3. 갤럭시 넥서스(Galaxy Nexus)

갤럭시 넥서스는 여러모로 파격적인 레퍼런스다. 앞서 두 번의 레퍼런스 단말기는 운영체제와 함께 공개되지 않았다. 넥서스원은 운영체제가 흔히 쓰이는 시절에 나왔고, 넥서스S는 운영체제 공개 뒤 출시했다. 갤럭시 넥서스는 운영체제와 함께 2011년 10월 19일에 발표되었다. 또한 다른 제조사를 택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다시 삼성을 통해 개발과 생산을 하면서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인 갤럭시를 앞에 내세운 이름에 대한 양보도 드문 일로 보고 있다.


사실 갤럭시 넥서스도 듀얼 코어 스마트폰으로서 아주 앞서는 제원은 아니다. 코어텍스 A9 기반의 1.2GHz 듀얼 코어 AP(TI OMAP 4460)와 1280x720 해상도의 4.65인치 슈퍼 아몰레드 HD, 1GB램, 16GB의 저장 공간, 앞 130만 화소/뒤 500만 화소 카메라, NFC와 무선 랜, 각종 센서 등 다른 스마트폰과 큰 차이는 없어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화면 해상도를 HD로 올리면서 이에 맞춰 UI를 모두 바꿨다는 점은 전혀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내는 데 중요한 변수로 작용한다.

갤럭시 넥서스는 이용자들이 많이 쓰는 기본 기능을 좀더 강화한 측면이 있다. 좀더 빨리 사진을 찍고 넓은 파노라마 사진을 쉽게 찍는 촬영 기능을 강화한 데다 간단한 편집 기능도 갖췄다. 데이터 전송 용량을 관리하는 기능을 강화했을 뿐만 아니라 홈 화면 위젯의 크기 조절과 폴더 생성을 좀더 쉽게 만들었다. 잠금 화면 조작 기능도 늘어나 노티 바를 곧바로 내릴 수도 있고, 이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잠금 화면을 해제할 수 있다. NFC를 이용해 지도 정보나 연락처 등을 주고 받는 안드로이드빔도 새로 추가됐다. 데이터를 좀더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와이파이 다이렉트, 음성 입력 엔진 개선 화면 캡처 기능도 기본으로 들어가거나 개선되었다. 이처럼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는 이전 안드로이드에 비할 수 없는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고, 지금은 유일하게 이 기능들을 갤럭시 넥서스에서만 즐길 수 있다



신고

트랙백 주소 :: 클릭하시면 주소가 나타납니다.

LOCATION | TAGS | GUESTBOOK | OWNER |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