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디바이스

더 깔끔하고 강력해진 사이드싱크 4.0

분류: 삼성 소프트웨어 작성일: 2015.08.21 08:00 Editor: 늑돌이

삼성전자하면 소프트웨어보다는 하드웨어를 떠올리시는 분들이 더 많은 가운데에서도 삼성이 만든 제법 쓸만한 프로그램들이 없는 건 아니다. 그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것으로 바로 오늘 소개해드릴 사이드싱크(SideSync)가 있다. 그 최신판인 4.0의 이야기를 지금부터 펼쳐보도록 하겠다.



얼마 전 업데이트가 된 사이드싱크 4.0은 그 특성에 걸맞게 PC(또는 태블릿)와 스마트폰 양쪽 모두 업데이트해줘야 한다.



스마트폰 버전은 갤럭시 앱스나 플레이 스토어 모두 있다. 참고로 Smart Switch와 마찬가지로 맥 버전도 있다. 각각 기종별로 필요로 하는 제원은 다음과 같다.



이 글에서는 PC와 연결하는 걸 전제로 설명하도록 하겠다.



사이드싱크를 한번이라도 이용해 보신 분들이라면 별 문제없이 연결 가능하다.



아시겠지만 USB와 WiFi 두가지 방법으로 연결할 수 있다. 물론 전송 속도가 더 빠르고 안정적인 쪽은 유선인 USB.



이것이 바로 이번 사이드싱크 4.0에 새로 준비된 대시보드다. 이 대시보드를 통해 연결된 스마트폰의 설정과 상호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Phone screen]은 휴대폰 화면을 보는 것이다. 이 상태에서 전체화면[각주:1] 버튼을 누르면




이런 식으로 전체 화면을 쓸 수 있다. 양쪽이 심하게 많이 남는다는 생각도 들겠지만,



물론 가로 UI를 지원한다면 이렇게 넓게 쓰는 것도 가능하다. 노트북이 아닌 윈도우 태블릿이라면 세로 모드를 이용하면 더 나을 수도 있겠다.



미러링 모드를 가동하면 이처럼 두개의 화면이 동시에 뜬다. 아시겠지만 프레젠테이션용으로 좋을 듯.



대시보드의 단축 아이콘은 추가할 수도 있다. 화면에 보시다시피 음악을 틀면 그 음악은 노트북의 스피커로 나온다. 그 아래에도 눈에 띄는 부분이 있을텐데 스마트폰으로 서핑한 주소를 PC로 넘기는 것도 가능하다.



대시보드의 [더보기]를 누르면 추가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 나온다.



[키보드 및 마우스 공유 사용]은 말 그대로 스마트폰으로 PC의 두번째 스크린처럼 활용하는 방법이다. 화면의 범위를 넘기면 스마트폰으로 커서가 넘어가서 마우스를 이용할 수 있다. 키보드는 말할 것도 없고.


스마트폰을 모바일 핫스팟으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이 경우 USB 연결시에만 가능.



스마트폰의 상태 또한 확인 가능하다. 기존에 가능했던 파일 전송이나 전화 송수신도 잘 된다.



이제 벌써 4세대로 접어든 사이드싱크는 확실히 그 성숙도 면에서 인정할만한 애플리케이션이 된 듯 하다. 이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제법 깔끔한 UI와 이용방법으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삼성 노트북9 같은 고해상도 PC에서라면 사이드싱크의 기능을 100%로 잘 활용할 수 있을 듯 하다. 여기에 USB/WiFi로 연결 방법을 교체해도 자연스럽게 넘어가는 모습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다만 신호 감도가 떨어지는 WiFi 연결시에도 보다 안정적인 동작이 가능하길 바란다.



아직까지 사이드싱크를 안 써본 갤럭시 이용자라면 오늘이라도 깔아서 꼭 한번 써보길 바란다. 대부분 이런 편리한 걸 아직 왜 안 썼나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




1sd네임택_쭌스.jpg
  1. 휴대폰 화면 오른쪽 상단의 화살표 네개가 바깥쪽으로 나가는 아이콘 [본문으로]
신고

트랙백 주소 :: 클릭하시면 주소가 나타납니다.

LOCATION | TAGS | GUESTBOOK | OWNER |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