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디바이스

3배 빠른 LTE말고 5배 빠른 Wi-Fi

삼성전자 60GHz 주파수를 이용하는 와이파이 개발


 여러분은 집에서 어떤 와이파이 규격을 사용하고 있나요? 잘 모르시겠다고요? 보통 ‘g/n/ac’라는 글씨는 보신 적 있을 겁니다. 최근 발표된 갤럭시노트4 등과 같은 최신 스마트폰의 박스를 잘 살펴보면 '802.11ac'라는 글씨를 찾으실 수 있습니다. 사실 이 아리송한 알파벳은 무선랜 표준규격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보통 802.11n 혹은 802.11ac 등으로 표현합니다. 가장 빠른 녀석은 802.11ac입니다. 5Ghz의 주파수를 사용하고 866Mbps를 자랑합니다. 다만, 표준 규격이 확정되고 발표된 지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은 탓에 아직까지는 802.11n 규격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분위기 입니다.


Wi-Fi, WIFI, 와이파이, 802.11n, 802.11ac, 와이파이 규격, 와이파이 주파수, 와이파이 속도, 60Ghz, 초고주파, 초고주파 와이파이, 기가 와이파이,

 그런데 삼성전자가 이보다 한 발 앞서 802.11ac에 견줘 5배나 빠른 Wi-Fi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이 기술은 일반적으로는 사용하지 않는 60Mhz의 초고주파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이 기술은 최대 4.6Gbps의 속도로 자료를 전송할 수 있는데요. USB 3.0 메모리의 최대 전송속도가 4.8Gbps정도니 거의 같은 속도입니다. 덕분에 스마트폰 간에도 1GB 정도의 데이터를 3초 이내에 주고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또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은 무선 통신은 주변에 사용자가 많으면 주파수의 간섭 때문에 속도가 떨어지는 문제가 생기는데요. 이번에 삼성전자가 개발한 와이파이 기술은 60GHz의 초고주파를 사용하기 때문에 주파수 간섭이 거의 없다고 합니다. 그만큼 이론상 최고 속도에 근접할 수 있지요. 따라서 기존의 무선통신과 견줬을 때의 체감 속도는 훨씬 빠르게 느껴질 것입니다.


 사실 초고주파를 이용하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주파수 대역이 높아질 수록 투과성이 현저히 낮아져 장애물이 있을 때 통신 품질이 무척 나빠지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상용화의 열쇠였습니다.
 이에 삼성전자는 초고주파 회로설계 기술과 고성능 모뎀 기술을 활용하고, 전 방향 통신 안테나를 개발하는 등 60GHz 와이파이를 상용화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특히, 통신 상황의 변화에 따라 3000분의 1초 이내에 최적의 통신환경을 재설정하는 정밀 빔포밍(Beam forming) 제어 기술, 수십 대의 기기와 동시 접속할 수 있는 기술을 각각 세계 최초로 개발해 60GHz 와이파이의 품질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합니다.


 다만, 지금 당장 이런 환경을 즐길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업계에서는 빠르면 내년부터 60GHz 대역을 이용한 무선랜 표준규격이 도입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흔히 사용하는 PC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은 물론, 사물인터넷까지, 무선통신의 쓰임새가 많아지고 있는데요. 내년의 삶은 지금보다 조금 더 스마트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주소 :: 클릭하시면 주소가 나타납니다.

LOCATION | TAGS | GUESTBOOK | OWNER |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