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디바이스

기어가 된 갤럭시 기어. 얻은 것과 잃은 것

분류: 삼성 기어/갤럭시 기어 작성일: 2014.06.12 10:39 Editor: 칫솔(chitsol)

갤럭시 기어, 타이젠, 기어, 기어2 업그레이드, 삼성전자, 삼성, 기어2 타이젠, 기어 타이젠

 지난 MWC에서 기어2가 공개됐을 때 흥미로웠던 사실은 '갤럭시'라는 이름을 어디에 버려두고 왔나 하는 점이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는 거의 모든 삼성 제품-모두가 아닌 이유는 홈싱크 때문-에서 볼 수 있는 '갤럭시'라는 이름을 내던진 것은 역시 운영체제를 갈아탄 것이 결정적인 이유다. 기어 2에 얹은 운영체제는 '타이젠'이었다. 기어코 기어 2에서 운영체제를 타이젠으로 옮긴 뒤 배터리 작동 시간의 연장과 반응 속도의 향상에서 좀더 나아졌다는 이야기들이 들리지만, 그것이 마냥 좋은 것은 아니다. 운영체제의 연속성이 사라진 탓에 갤럭시 기어만 별종으로 남게 된 것. 한마디로 기어2 이전까지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개발된 앱 이외의 추가 확장은 기대할 수 없어 갤럭시 기어의 생명력은 그 시점에서 끝나는 것으로 받아들여야만 했다. 적어도 갤럭시 기어를 타이젠으로 옮겨타기 직전까지는 그랬다.


갤럭시 기어, 타이젠, 기어, 기어2 업그레이드, 삼성전자, 삼성, 기어2 타이젠, 기어 타이젠

 지난 주 대만에서 돌아오자마자 갤럭시 기어의 '갤럭시'를 떼어내는 작업을 했다. 안드로이드 대신 타이젠을 심은 것이다. 무선으로 그럴싸하게 시스템을 심는 OTA(Over the Air)가 아닌 PC를 이용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는 없었고, 이 작업이 순조롭게 끝나진 않았다. 드라이버와 프로그램의 튕김과 젠더의 인식 오류를 극복하는 데 시간을 허비했음은 물론이다. 어쨌거나 제대로된 기어의 뿌리 찾기라는 이유 만으로 끝을 볼 때까지 시도했고 마침내 기어를 원조를 찾는 데 성공했다.

안드로이드에서 타이젠으로 갈아타는 작업은 상위 버전으로 올린 게 아니므로 업그레이드는 아니다. 윈도에서 리눅스로, 리눅스에서 윈도로 바꾼 것을 업그레이드라고 말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 하지만 운영체제는 바뀌었어도 겉으로 보이는 건 비슷하다. 아이콘이나 기본 구성은 종전과 거의 똑같아 보이지만, 세세한 부분은 조금씩 바뀌어 있다.


갤럭시 기어, 타이젠, 기어, 기어2 업그레이드, 삼성전자, 삼성, 기어2 타이젠, 기어 타이젠갤럭시 기어, 타이젠, 기어, 기어2 업그레이드, 삼성전자, 삼성, 기어2 타이젠, 기어 타이젠
 

타이젠을 밑바닥에 펼친 기어로 탈바꿈하면서 전에 없던 몇 가지 재주가 늘었다. 이를 테면 음악 플레이어나 운동 같은 기어 2의 기능 몇 가지가 기어에도 적용된 것이다. 음악 플레이어는 연동된 스마트폰의 음악 플레이어를 제어하는 게 아니라 기어의 내장 메모리에 음악을 넣어 블루투스 헤드셋을 통해서 듣는 기능이다. 달리기와 걷기, 자전거 타기 등 기어의 운동 기능 중 하나를 바깥에서 이용할 때 스마트폰 대신 기어와 블루투스 이어폰만 챙겨 나가면 된다. 다만 블루투스로 한번에 복사할 수 있는 음악 파일의 크기에 제한이 있어 많은 파일을 옮기지 못하는 점은 짜증을 불러온다. 얼마나 잘 잤는지 수면 측정도 할 수 있게 됐지만, 요즘처럼 무더운 날에 편안한 잠을 자려는 이들에게 굳이 이 기능까지 써보라고 권하고 싶진 않다.

 물론 모든 변화가 좋은 쪽으로만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이용 방식은 비슷하지만, 일부 제스처가 바뀌었다. 이를 테면 시계 화면에서 손가락을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면 실행되던 카메라 실행 제스처도 없어지고, 역시 시계 화면을 띄운 뒤 아래쪽에서 위쪽으로 쓸어 올릴 때 선택할 수 있는 바로 가기 제스처 기능이 빠졌다. 전화 다이얼을 불러오는 기능이 빠진 건 다행이지만, 바로가기와 카메라 제스처를 뺀 것인 그것에 익숙해 있는 이용자들에겐 불편한 결정이다.


갤럭시 기어, 타이젠, 기어, 기어2 업그레이드, 삼성전자, 삼성, 기어2 타이젠, 기어 타이젠

 기능을 더하고 뺀 부분의 일장일단이 있지만, 가장 큰 고민은 타이젠과 안드로이드의 차이에 있다. 기어 시리즈가 계속 타이젠을 기반으로 나온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유리한 반면 안드로이드 중심으로 개발되었던 갤럭시 기어용 앱들을 활용하지 못하므로 단기적으로는 썩 좋은 선택은 아닐 수 있다. 당장 타이젠으로 옮긴 기어만 하더라도 종전에 썼던 상당수의 안드로이드판 기업 앱을 쓰지 못하는 상황이다. 패스나 에버노트, 카카오톡고 라인, 골프 내비 같은 앱은 타이젠 기어에서 쓸 수 없다. 때문에 앞서 갤럭시 기어용 앱을 쓰던 이들에게 타이젠으로 이전을 일단 보류를 하는 편이 오히려 나을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에서 타이젠으로 갈아탄 기어는 기어 2 만큼은 아니지만 안드로이드 갤럭시 기어에서 얻을 수 없는 몇 가지 새로운 경험을 더 할 수 있다. 하지만 이전의 안드로이드를 쓰던 때의 환경을 완전히 대체하는 것은 아니다. 많은 부분 보강이 이뤄졌고 오히려 안드로이드 때보다 타이젠 기어의 앱이 더 재미있는 부분도 있지만, 스마트폰과 잘 연동해 쓰던 앱 환경을 모두 대체하진 못한다. 타이젠을 얹은 기어를 얻으려면 갤럭시 기어를 버려야 한다. 선택은 이용자의 몫이다.





신고

트랙백 주소 :: 클릭하시면 주소가 나타납니다.

LOCATION | TAGS | GUESTBOOK | OWNER | POST